공 준 2011.11.22 09:04

1980년대 초반, 미국 팝아트의 선구자인 앤디 워홀에게 발탁되어 특별한 인연으로 시작하여 현재 세계적인 사진작가이자 팝 아티스트로 명성을 얻고 있는 데이비드 라샤펠(David LaChapelle)이 오는 11월 22일부터 내년 2월 26일까지 서울 예술의 전당 한가람 디자인 미술관에서 열리는 자신의 전시를 맞아 내한했다.

작년 대만 타이페이에서 성황리에 개최된 이후, 아시아에서 두 번째로 열리게 된 이번 국내 전시에는 약 160여 점의 작품이 선보이게 되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컬렉션으로 1980년대 중반부터 2011년까지, 25여 년간 작업한 그의 다양한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21일 서울 예술의전당 오페라하우스 푸치니홀에서 열린 기자 회견에서 데이비드 라샤펠은 카메라를 잡으면 멈출 수 없다. 그래서 평소에 카메라를 가지고 다니지 않는다고 전했다.

최요한 전시 총 감독은 이번 전시에서 많이 드러나는 부분이 문화의 다양성이고, 전시를 보고 나오면 '꼭 영화를 많이 본 듯한 느낌이 든다, 멜로, 코미디, 슬픈 영화까지 모두 포함되어 있다'고 전했다.

데이비드 라샤펠은 '작품에서 모든 메시지가 있기를 바란다. 작품이 모든 메시지를 말해줄 것'이라고 전했다. 그리고 작품 속에서 그들이 어떤 말을 하는지 들어보길 바란다고 전했다.

[전시 개요]
-관람 시간 : 11:00~19:00 (18시 입장마감) / 매월 마지막 주 월요일 휴관
-티켓 가격 : 성인 13,000원 청소년 10,000원 초등학생 이하 6,000원 48개월 미만 무료
초등학생 이하는 보호자의 동반 시에 관람이 가능
단체 20인 이상은 10%, 국가 유공자 및 장애인 50% 할인(동반 1인까지)
-전시예매제 : 한국 전시 최초 시간별 예매제를 시행하고 있다. 1시간 단위별 예매제를 통해 대기
시간이 단축된다. 데이비드 라샤펠 한국 공식 홈페이지
www.dlcseoul.com 및 인터파크 참조
-전시 관람 문의 : 02) 566-0835

Buzz this
me2DAY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mikwa@naver.com

[예술 현장에 대한 아카이브와 시선, 온라인 예술 뉴스 채널 Art Scene]
<Copyright ⓒ 2009 아트신 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