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 준 2012.06.08 12:34

전시 개요

《2012 루브르박물관展》이 서울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오는 9월 30일까지 열린다. 이번 루브르 박물관 서울 전시에는 지난 2006년 한‧불 수교 120주년 기념사업 일환으로 열린 첫 번째 박물관전이 60만 명 정도의 관람객 수를 기록한 이후, 6년여의 준비 시간을 거쳐 루브르 박물관의 소장품 110여 점(총 108점)이 전시된다.

▲ 4일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2012 루브르박물관展》 간담회에서 지앤씨 미디어 홍성일 대표이사

지앤씨 미디어 홍성일 대표이사는 ‘루브르 박물관을 직접 들어온 것 같은 느낌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 기획 후 전시 리스트를 작성하는 데만 3년 이상 걸릴 정도로 유래 없이 긴 준비 기간을 거쳤다, 다른 기획과 구성을 통해 다르게 보일 수 있도록 노력을 했다’고 전했다.

▲ <아르테미스와 사슴>, 2012 루브르박물관展

3명의 전문 학예연구사가 그리스 신화를 주제로 기획을 맡았고 루브르 박물관에서 해외에 공개된 바 없는 회화 작품 <다프니스와 클로에>, 전시 입구 근처에 높이 2미터가 넘는 <아르테미스와 사슴>을 비롯한 조각 작품들, 기원전 10세기 경 제작됐던 고대 그리스‧로마 시대 유물 등 다양한 구성으로 이뤄진다.

▲ 4일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2012 루브르박물관展》 전시 투어에서 루브르 박물관의 이자벨 르메스트르Isabelle Lemaistre 수석학예연구원

루브르 박물관의 이자벨 르메스트르Isabelle Lemaistre 수석학예연구원은 본 전시는 루브르 박물관의 네 개 부서가 협의 하에 전시 제목을 정했고, 서양 문화의 근원을 이해할 수 있는 전시여서 이 전시를 만들었으며 고대 유물에서부터 17‧18‧19세기 프랑스 작품들, 태피스트리‧조각들에서 걸작만을 엄선했다고 전했다.

루브르 박물관은...

▲ 4일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2012 루브르박물관展》 기자간담회에서 루브르 박물관장 앙리 루아레트Henri Loyrette

루브르 박물관은 지난 2011년 한 해에 약 880만 명 이상의 관람객을 기록했고 영국 BBC의 지난 보도(12.03.24)에 따르면 지난 5년간 매해 가장 많은 관광객이 찾는 곳이기도 하다(매년 평균 850만 명 이상). 대략 45만 점 정도의 유물 및 작품을 소장하고 있다.

'루브르'는 요새를 뜻하는 라틴어 루파라lupara에서 유래한 이름으로, 영국과의 전쟁에서 파리를 보호하는 요새로 건설되어 이후 베르사유 궁전과 더불어 프랑스 국왕들의 거처로 사용되었으며 1793년 8월 10일에 세계 최초의 공공 박물관으로 문을 열었다. 1983년 프랑수아 미테랑 전 프랑스 대통령 재임 시절 이후 10여 년에 걸친 보수 공사가 시작됐고 상징적인 건물인 유리 피라미드가 세워졌다.

앙리 루아레트Henri Loyrette는 ‘루브르 박물관은 역사의 흐름과 중심에 서 있으며 역사가 주는 교육을 박물관에서 느낄 수 있는 장소이기도 하다, 프랑스 혁명 이후 루브르는 궁전에서 박물관으로 변모하게 됐고, 세계인을 향한 목표를 설정하고 만들어졌으며 역사의 중심에서 세계인과 함께 하는 그런 목적을 가지고 운영되고 있다. 또한 65퍼센트 이상의 관람객이 외국인으로 채워진다’고 전했다.

<다프니스와 클로에>

▲ <다프니스와 클로에>, 2012 루브르박물관展

▲ <트로이 점령>, 2012 루브르박물관展

그리스 문호인 롱고스Longos가 쓴 연애소설로서 현재까지 출생의 비밀과 주변의 해방을 받는 모티프의 효시이기도 한 동명의 작품 <다프니스와 클로에>도 소개된다. 이는 지난 2006년 전시에 소개됐던 프시케와 에로스의 프랑수아 제라르의 작품으로, 첫 해외 반출의 작품이다. <다프니스와 클로에>와 브리고스의 화가가 만든 <트로이 점령>은 이자벨 르메스트르가 이번 전시에서 대표작으로 꼽은 두 작품이다.

신화 속 이야기를 작품으로 보다

▲ <메두사의 머리>, 2012 루브르박물관展

모든 감정을 포함하여 상대방의 감정을 조정하는 사랑의 신 에로스의 이야기를 비롯하여 트로이 전쟁의 원인이 된 파리스의 심판에서부터 트로이 전쟁의 마지막 밤까지 그 전반이 다뤄진다.

고대 로마 시인 오비디우스가 쓴 변신 이야기Metamorphoses가 다루는 신들의 변신과 납치를 재현하고 있는 작품들도 다양하게 소개된다. 그 중에는 태양의 신 아폴론을 피하려다 월계수로 변신한 요정 다프네를 본 후 월계수 잎으로 만든 관을 항상 쓰고 다니며 그녀를 추억했던 아폴론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도 있다.

▲ 4일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2012 루브르박물관展》 기자간담회에서 주한 프랑스 문화원 원장 다니엘 올리비엘Daniel Ollivier

▲ 4일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2012 루브르박물관展》 기자간담회에서 예술의 전당 프로그램 디렉터 김애령

김민관 기자 mikwa@naver.com

 

 

Buzz this
me2DAY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mikwa@naver.com

[예술 현장에 대한 아카이브와 시선, 온라인 예술 뉴스 채널 Art Scene]
<Copyright ⓒ 2009 아트신 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 위로